방사능이고 뭐고 평화롭다.
돈은 많이 나간다. 샤롯이 동물병원에 맏기고 온 돈이 장난이 아니다. 상상초월ㅜㅜㅜㅜ
빚쟁이 됨.
돈 없다고 하니 돈 생기면 들고 오라고 했다.

그래도 샤롯이가 무사해서 다행이다. 너무 보고 싶었다.


방청소도 해야하는데 .....

'번뇌에 찬 사나이 > *외계인이살고있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일본 돌아옴.  (0) 2011.04.25
막말  (0) 2009.10.05
아, 울화통터져...  (0) 2009.09.16
2학기 시간표  (0) 2009.08.30
기타  (2) 2009.07.22
재밌다.  (0) 2009.06.14

댓글을 달아 주세요